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A boy looks straight into a handheld camera,

speaking as if to answer an unheard question.

 

영화, 미드, 영자신문 온라인스터디 모집; 클릭하세요     해설본 문의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한이수:  상어는 부레가 없어.

Sharks don’t have a swim bladder.

 

조해우:  그럼 어떻게 살아?

Then how do they live?

 

한이수:  살기 위해선 끊임없이 움직여야 된대.

To live, they have to keep on moving endlessly.

멈추면 죽으니까.

If they stop moving, they will die.

자면서도 움직여야 상어는 살 수가 있어.

Even when they are asleep, they have to keep moving to stay alive.

 

조해우:  대게 피곤하게 사는 거네.

They sure do live a tiresome life.

 

한이수:  그래도 바다에선 상어가 제일 강해.

Still, in the ocean, the shark is the strongest.

 

조해우:  그래서 상어를 좋아하는 거야?

So is the reason you like sharks?

상어가 강하니까?

Because sharks are strong?

 

한이수:  아니, 불쌍해서.

No, because they’re pitiful.

아무도 상어를 좋아하지 않을 것 같아서.

Because it doesn’t seem as if anyone would like sharks.

 

조해우:  넌 만약 내가 사라지면 어떡할 거야?

Then, hypothetically, what would you do if I disappear?

 

한이수:  찾아야지. I’d have to find you.

 

조해우:  만약 찾을 수 없으면?

What if you can’t find me?

 

한이수:  반드시 찾을 수 있어.

I can find you no matter what.

 

조해우:  어떻게?  How?

어떻게 찾을 건데?

How will you find me?

 

한이수:  죽을 때까지 널 찾을 거니까.

Because, till I die, I will be looking for you.

널 찾기 전엔 난 죽지도 못 할 거니까.

Because I won’t even be able to die before I find you.

 

 

 

 

 

Text copyright by mike[Kim young dae],

No part of this material maybe used or reproduced in any manner whatsoever without written permission
except in the case of brief quotations.

For more information; mike5007@hanmail.net


해설본 문의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영화, 미드, 영자신문 온라인스터디 모집; 클릭

Main Page로 이동

    가격부담 없이 실전영어 능력 확실히 키워드립니다. 말 못하고 글 못쓰는 영어와 작별하십시오.

 

        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신고

Posted by mike kim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13.05.31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블로그 이미지
영화, 드라마, 영자신문, 소설등 다양한 소재로 영어 공부 할 수 있는 곳
mike kim
Yesterday240
Today83
Total895,264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