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t as the shot rings out, Hae-young throws himself in front of Soo-hyun like a human shield.

Hae-young tells Soo-hyun that the transmissions always come at 11:23 PM.

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해설본 문의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박해영: 무전을무전을 해야 해요. The walkie-talkie…I have to talk to Detective Lee.

이재한 형사님을 살려야 합니다.  I have to save him.

 

 

차수현: 말 하지마. 가만히 있어.  Stop talking. Stay still.

구급차 부를게.  I’ll call an ambulance.

 

박해영: 11 23.   It’s at 11:23 pm.

언제나 11 23분에 무전이 왔어요.  He always contacted me at 11:23 pm.

 

 

 

 

 

Jae-han writes of how he hopes Hae-young will read this one day

since this is the last way he can get it in touch with him.

영화, 미드, 영자신문 온라인스터디 모집; 클릭

 

 

이재한: 이 편지를 경위님이 읽게 될지는 모르겠네요.

I’m not sure if you will get to read this letter.

하지만 부디 그렇게 되기를 바랍니다.

But I really hope you do.

이 편지가 경위님께 연락할 수 있는 마지막 방법이니까요.

That’s because this is the only way I can reach out to you.

그때 내게 첫 무전을 얘기했던 거 기억합니까?

Do you remember what you talked to me about

during our first time on the radio?

 

박해영: 이 무전을 처음 보낸 건 내가 아니라 형사님이었어요.

The person who reached out first wasn’t me. It was you.

 

이재한: 처음 무전을 내가 보낸 거였다고요?

Did you say I sent you a message first?

 

박해영: . 그때 형사님이 나한테 그랬어요Yes. You told me then…

다시 무전이 시작될 거라고. That the transmission will start again.

89년의 형사님을 설득하라고. You told me to persuade you back in 1989.

 

 

이재한: 그때 나랑 무전을 한 건 나를 모르고 있던 첫 무전 때 박해영경위였습니다.

The person I talked to then was you when you didn’t know who I was.

결국 우리 사이의 무전은 그렇게 돌고 돌았던 건 아닐까요?

In the end, the messages between us must have gone in circles.

하지만 내가 살아나고 난 뒤 더 이상 무전은 오지 않았어요.

But after I came back alive, I no longer got any messages.

언젠가 다시 오지 않을까 기대해 봤지만,

I waited in the hopes of getting another message from you,

죽어야 할 내가 살아나서 우리의 인연도 끊어진 건지.

But maybe our link disconnected because I shouldn’t have come alive.

아직까지 무전기는 울리지 않고 있습니다.

So, until now, the walkie-talkie is still not working.

 

 

 

 

Text copyright by mike[Kim young dae],

No part of this material maybe used or reproduced in any manner whatsoever without written permission
except in the case of brief quotations.

For more information; mike5007@hanmail.net


해설본 문의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영화, 미드, 영자신문 온라인스터디 모집; 클릭

Main Page로 이동

   가격부담 없이 실전영어 능력 확실히 키워드립니다. 말 못하고 글 못쓰는 영어와 작별하십시오.

 

       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신고

Posted by mike kim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영화, 드라마, 영자신문, 소설등 다양한 소재로 영어 공부 할 수 있는 곳
mike kim
Yesterday127
Today62
Total936,474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