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to love Trumpism

Conservatives are working hard to reconcile their beliefs with the next president’s agenda

 영화, 미드, 영자신문 온라인스터디 모집; 클릭

 

 

 

A TRUE politician is someone who, upon spying a torch-wielding mob marching on his legislature, declares: “Oh good, a parade—I must lead it.” A striking number of conservatives are taking that approach ahead of Donald Trump’s inauguration on January 20th. The president-elect’s followers include many who distrust both main parties and, if handed a pitchfork, might skewer half the Republicans in Congress. Undaunted, party bigwigs and intellectuals have begun making the case that, for all its rough edges, “Trumpism” is a recognisably conservative way of viewing the world, with the potential to rescue swathes of America from feelings of abandonment and despair, securing majorities for Republicans for years to come.

진정한 정치인이라면 횃불을 휘두르는 군중들이 자신의 의회로 진군하는 것을 발견한 즉시 , 좋아, 행렬이로군. 내가 앞장 서야지라고 선언하는 사람일 것이다. 눈에 띄게 많은 보수주의자들이 1 20일 도널드 트럼프의 취임식을 앞 둔 시점에서 이런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 대통령 당선인의 추종자들에는 두 주요 정당을 다 불신하고, 쇠스랑이 주어지면 공화당 의원 반을 쇠스랑에 꿰 버릴지도 모르는 다수가 포함되어 있다. 기세가 꺾일 법도 한데 당 내 거물들과 지식인들은, 다듬어야 할 것이 많지만, 트럼프주의를 미국을 포기와 절망으로부터 구원하고, 향후 수 년 공화당을 다수당으로 공고히 해 줄, 금방 봐도 알 수 있는 보수주의자들의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이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Republican leaders who clashed with Mr Trump during the election campaign now urge colleagues to see his victory as a lesson in humility. After the new Congress was sworn in on January 3rd Paul Ryan, the Speak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told members that for too long leaders in Washington had treated complaints about closed factories with “condescension”. Now Americans had let out a “great roar”, Mr Ryan continued: they have given Republicans control of Congress and the White House not as an act of generosity but as a demand for “results”.

선거운동 동안 트럼프와 충돌했던 공화당 지도자들은 이제 동료들에게 트럼프의 승리를 겸손에 있어서의 교훈으로 봐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1 3일 새 의회 임기가 시작되고 나서 하원 의장인 폴 라이언은 의원들에게 너무나 오래 동안 워싱턴의 지도자들은 문 닫힌 공장들에 대한 불만을 자만으로 대처했다고 말했다. 이제 미국인들은 사자후를 토해냈다. 미국인들은 공화당에게 의회와 백악관의 통제권을 자비로움의 발현이 아닌 성과에 대한 요구로서 부여했다고 라이언은 말을 이었다.

 

Embracing the results sought by Trumpism will not be easy for convinced free-marketeers such as Mr Ryan. On the day that Congress returned to work, Ford announced that it is cancelling plans for a $1.6bn plant in Mexico and will create 700 jobs in Michigan building electric vehicles. This follows months of public browbeating by Mr Trump, including threats of punitive tariffs on firms making things abroad—though Ford’s chief executive cast the decision to invest in America as a vote of confidence in “pro-growth” policies outlined by the president-elect. Ford joins Carrier, Lockheed Martin and Boeing as companies that have changed investment or pricing decisions after Trumpian arm-twisting (hailing Carrier’s climb-down, eased by tax breaks from the state of Indiana, Mr Trump declared that the free market had failed American workers “every time”). As Mitt Romney’s vice-presidential running-mate in 2012, Mr Ryan scorned the idea of governments picking “winners and losers”. Today the Speaker talks up the prospects of tax reforms and deregulation giving all companies good cause to stay in America.

트럼프주의가 추구하는 성과를 받아들이는 것은 라이언과 같은 확신에 찬 자유시장 경제 옹호자들에는 쉽지 않을 것이다. 의회가 본업으로 복귀한 날, 포드는 멕시코에 7백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게 될 16억 달러 전기 자동차 공장 계획을 철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비록 포드의 최고경영자가 트럼프 당선인에 의해 윤곽이 그려진 친성장 정책에 대한 신임투표로서 미국에 투자하겠다는 결정을 내렸지만-- 외국에서 물건을 제작하는 회사에 대한 징벌적 관세를 포함한, 수개월에 걸친 트럼프의 공공연한 위협에 따른 조치였다. 포드는 트럼프의 강압적인 팔 비틀기(인디아나주의 조세혜택을 받고 생각을 바꾼 캐리어에 환호하면서 트럼프는 자유시장이 매번 미국 노동자들을 실망시켰었다고 단언했다) 후에 투자 결정 및 가격 결정을 바꾼 캐리어, 록히드마틴, 보잉 같은 회사에 합류했다. 2012년 미트 롬니의 러닝메이트로서 라이언은 정부가 승자와 패자를 고른다는 생각을 경멸했다. 이제 하원의장 라이언은 모든 기업에게 미국에 머물 명분을 주는 조세개혁과 규제철폐에 대한 전망을 주저 없이 말하고 있다.

 

Other conservative grandees wonder if a dose of economic nationalism is the price of solidifying the coalition that carried Mr Trump to power, including blue-collar voters in the Midwest who abandoned the Democrats in droves. They praise Mr Trump as a patriot-pragmatist in the spirit of Lincoln or Theodore Roosevelt. They are slower to note more recent models for Trumpism, starting with populist-nationalist movements sweeping Europe. Parallels with Nicolas Sarkozy, France’s centre-right president from 2007-12 and a hyperactive corporatist, are startling. Mr Sarkozy denounced French carmakers for producing cars in eastern Europe (“not justifiable”, he growled), and rushed to a steelworks to promise workers he would save their jobs (a pledge he could not keep).

다른 보수적인 고관들은 떼를 지어 만주당을 저버린 중서부의 블루칼라 유권자들을 포함해 경제적 국수주의라는 처방이 트럼프에게 권력을 가져 다 준 연대를 공고히 한 것에 대한 대가인지 궁금해 한다. 그들은 트럼프를 링컨과 루즈벨트의 정신을 가진 애국적 실용주의자라고 칭찬한다. 그들은 유럽을 휩쓸고 있는 민중민족주의 운동을 시작으로 트럼프주의의 더 최근의 모델들을 알아차리는 데는 굼뜨다.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임기를 마친 프랑스의 중도 우파이자 활동적인 협동조합주의자인 니콜라스 사르코지 대통령 같은 지도자들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사르코지는 동유럽에서 자동차를 생산하는 자국 회사들을 비난했다 (정당화 될 수 없다고 화를 내며 말했다).  그리고 제강소로 달려가 노동자들에게 그들의 일자리를 보호해주겠다고 약속했다(지킬 수 없는 공약이었다).

 

 

Hugh Hewitt, a conservative talk-radio host, this month will publish “The Fourth Way”, a book-length guide to how Trumpism might advance bits of the Reagan agenda, by promoting conservative judges, stronger armed forces (Mr Hewitt likes Mr Trump’s talk of a 350-ship navy) and free enterprise (above all rolling back “the vast and growing regulatory state”). To that he would add a “repatriation window” for corporate profits held abroad, and a new, voter-pleasing wave of infrastructure projects, including reopened shipyards, modernised airports, local sports facilities and other visible signs of Trumpian largesse. Billions would be disbursed by temporary, county-level commissions appointed by Congress and the White House (“the patronage!” sighs Mr Hewitt) and as classic pork-barrel spending by members of Congress. To break the partisan stalemate over immigration Mr Hewitt would have Mr Trump lay out detailed plans for a double-row border fence along the southern border, which when half- or three-quarters built would trigger a legalisation programme for most of the 11m immigrants in America without the right papers. Get all this right, Mr Hewitt says, and Mr Trump can realign national politics. Get it wrong and Mr Trump could face “catastrophic” midterm elections in 2018, a primary challenger in 2020 or, if embroiled in scandals, impeachment.

보수적인 토크 라디오 진행자 휴 휴이트는 보수적인 판사들과 더 강한 군사력(휴이트는 트럼프의 350척의 해군력에 대한 이야기를 좋아한다) 그리고 자유 기업(무엇보다도 방대하고 성장하는 규제국가를 되돌리는 것)을 촉진함으로써 일부 레이건의 어젠다를 트럼프주의가 어떻게 증진시킬지에 대한 안내서 4의 길을 출판한다. 여기에 그는 기업의 해외 활동으로 얻은 이익을 미국으로 송환하는 송환창구와 조선소를 다시 열고 공항을 현대화 하고 지역스포츠 시설 및 다른 트럼프주의의 눈에 보이는 선심정책을 포함해 새롭고 유권자들을 기쁘게 하는 사회기반시설 프로젝트를 보탤 것이다. 수십 억 달러가 의회와 백악관이 임명한 카운티 수준의 임시 위원회에 의해 그리고 국회의원들의 전통적인 선심성 지역개발 정부보조금으로 분배될 것이다. 이민에 대한 당파적 교착상태를 깨뜨리기 위해 휴이트는 트럼프로 하여금 남쪽 국경을 따라 이중 펜스를 지을 상세한 계획을 내놓게 할 것이다. 펜스의 반 또는 4분의 3이 지어지면 정당한 서류 없이 들어 온 미국 내 천백만 이민자들 대부분을 위한 합법화 프로그램을 촉발시킬 것이다. 이 모든 것을 제대로 하면 트러프는 국가정책을 재편성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휴이트는 말한다. 제대로 못 한다면 트럼프는 2018년에 끔찍한 중간선거나 2020년에 있을 예비선거에서의 어려움 또는 스캔들에 휘말리기만 해도 탄핵에 맞닥뜨릴 수도 있다.

 

Seeking Mr Trump’s inner Reagan

트럼프 내면의 레이건을 찾아서

 

In the spring Newt Gingrich, a former Speaker and adviser to Mr Trump, will publish “Understanding Trump.” He calls the president-elect the third attempt, after Reagan’s election in 1980 and his own Contract with America in 1994, to break free from the big-government mindset of Franklin Roosevelt’s New Deal. To square that claim with Mr Trump’s free-spending, distinctly statist campaign promises, Mr Gingrich portrays the businessman as a disruptive innovator, using social media and a genius for publicity to win a presidential election on the cheap. That thriftiness, also displayed in Mr Trump’s business life, tells Mr Gingrich that President Trump will run a lean federal bureaucracy, root out waste and generally “kick over the table”. Pondering Mr Trump’s desire for better relations with Russia, Mr Gingrich has called its president, Vladimir Putin, “a thug” but at the same time scolded Republicans who treat Russia as if it were still the Soviet Union, rather than a competitor that needs dealing with “as it is”.

봄이 되면 전직 하원의장이자 트럼프의 고문 뉴트 깅리치는 트럼프 이해하기를 출간한다. 깅리치는 대통령 당선인을 1980년의 레이건 선출 그리고 루즈벨트 뉴딜정책의 큰 정부 사고방식과 결별하기 위한 깅리치 자신의 미국과의 계약 이후의 세 번 째 시도라고 부른다. 이 주장을 트럼프의 뚜렷한 국가 통제주의 선거공약인 방만한 재정운용과 일치시키기 위해 깅리치는 이 사업가를 소셜미디어를 활용하는 파괴적인 혁신가 그리고 싸게 대통령에 당선될 수 있는 홍보의 천재로 묘사하고 있다. 그 알뜰함은 트럼프의 사업가로서의 삶에도 잘 나타나는데, 대통령 트럼프가 간소한 연방관료조직을 운영하고 낭비를 뿌리 뽑고 탁자를 발로 차 엎어 버릴 거라고 말해 준다. 러시아와 더 나은 관계를 갈망하는 트럼프를 생각해서인지, 깅리치는 러시아 대통령 푸틴을 악당이라고 불렀지만 동시에 러시아를 경쟁상대 그 자체로 다루기 보다 마치 구소련처럼 여기는 공화당원들을 나무랐다.

 

Some conservative enthusiasm for Trumpism reflects a sincere desire to grapple with voter angst. Some is born of opportunism and fear that the next president will set his voters on Republicans who defy him. Yet Mr Trump will need allies in Congress, too, if he is to rack up achievements to impress supporters. Trumpism, born as a populist revolt, must become a programme for government. That’s harder than leading a parade.

트럼프주의에 대한 일부 보수적 열광은 유권자들의 불안을 해결하려는 노력에 대한 갈망을 반영한다. 어떤 열광은 편의주의나 차기 대통령이 유권자들에게 자신을 무시하는 공화당 의원들을 공격하도록 부추길 거라는 두려움에서 태어났다. 하지만 트럼프 역시 지지자들을 감동시킬 업적을 챙기려면 의회 내에서 동맹세력이 필요할 것이다. 대중의 반란으로 태어난 트럼프주의는 반드시 통치를 위한 프로그램이 되어야 한다. 그것이 행렬을 이끄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이다.

 

Text copyright by mike[Kim young dae],

No part of this material maybe used or reproduced in any manner whatsoever without written permission
except in the case of brief quotations.

For more information; mike5007@hanmail.net


해설본 문의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영화, 미드, 영자신문 온라인스터디 모집; 클릭

Main Page로 이동

가격부담 없이 실전영어 능력 확실히 키워드립니다. 말 못하고 글 못쓰는 영어와 작별하십시오.

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신고

Posted by mike kim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영화, 드라마, 영자신문, 소설등 다양한 소재로 영어 공부 할 수 있는 곳
mike kim
Yesterday129
Today91
Total936,839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