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language

Against fairness

What’s wrong with the British
coalition government’s favourite word

Jul 1st 2010



HOW could anybody dislike the notion of fairness? Everything is better when it is fair: a share, a fight, a maiden, a game and (for those who think blondes have more fun) hair. Even defeat sounds more attractive when it is fair and square.

누구라도 ‘fairness’ 개념을 어떻게 싫어할 있을까? ‘Fair’ 하면 모든 좋다. ‘A fair share 공정한 ’, ‘a fair fight 정정당당한 싸움’, ‘a fair maiden 아름다운 처녀’, ‘a fair game 공정한 시합’, 그리고(금발이 사는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fair hair 금발까지. 심지어 패배마저도 그것이 ‘fair and square 공명정대하다 매력적으로 들린다.

*a fair share공정한 몫/ a fair fight정정당당한 싸움/ A fair maiden. 아름다운 처녀/ a fair game 공정한 시합 cf.) fair game 사냥해도 위반이 안 되는 새나 짐승; 좋은 목표, 웃음거리, ‘봉’  / fair hair금발

*=honestly and according to the rules 공명정대한, 올바른, 정정당당한


A sense of fairness, as any parent knows, develops irritatingly early. A wail of “It’s not fair!” is usually the first normative statement to come out of the mouths of babes and sucklings. People seem to be hard-wired to demand fairness. Studies in which people are offered deals that they regard as fair and unfair show that the former stimulate the reward centres in the brain; the latter stimulate areas associated with disgust.

어느 부모라도 알다시피, 공정함에 대한 감각은 짜증나리만치 일찍 발달한다. “공정하지 않아요.” 라고 외치는 것은 대개 어린 조무래기들 입에서 나오는, 행동규범을 정하는 선언인 셈이다.  사람은 공정함을 요구하도록 행동양식이 내장되어 있는 같다. 사람들에게 자기들이 공정하다고 그리고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거래를 제안하고 반응을 알아보는 연구에 의하면 전자는 뇌의 보상중추를 자극하고 후자는 혐오감과 관련된 영역을 자극한다고 한다.

*describing or setting standards or rules of behaviour

*babes and sucklings풋내기들/ out of the mouths of babes and sucklings; used when a small child has just said sth that seems very wise or clever; Young and inexperienced persons often can be remarkably wise, as in She's only six but she said, quite rightly, that Harry was afraid of the sitter--out of the mouths of babes, Mother said. This expression is a shortening and revision of expressions in the Old and New Testaments of the Bible. In Psalms 8:2, God ordains strength out of the mouth of babes and sucklings; in Matthew 21:16, praise comes from this source. Later generations changed strength and praise to wisdom.

*행동 양식이) 굳어진; 고유한; 컴퓨터> 하드웨어에 내장된; (단말기가) 회로 접속의. (전기•전자 부품 따위가) 배선에 의해 접속된.

 


For the British fair play is especially important: without it, life isn’t cricket (especially when you score a perfectly good goal against the Germans and it is unfairly disallowed—see above, ref). Their country becomes quite pleasant when the weather is fair, though unfortunately it rarely is. And these days fair-trade goods crowd their supermarket shelves.

영국인에게 있어 ‘fair play정정당당한 경기태도 특히 중요하다. 그게 없으면 인생은 공정하지가 않다 (특히 독일을 상대로 완벽한 골을 넣고도 부당하게 인정되지 않으면 말이다- 사진 참조). 불행히도 드물긴 하지만, 날씨가 맑으면 (when the weather is fair) 영국은 아주 쾌적해진다. 그리고 요즘은 ‘fair-trade goods 공정거래 상품들 슈퍼마켓 선반을 채우고 있다.

*its just not cricket; it is not a fair or an honourable action or way of behaving/ Its not cricket to cheat at cards. 카드놀이에서 속임수를 쓰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 play cricket크리켓을 하다; 정정당당하게 행동하다

*cf.) crowd books into a box; crowd a box with books 책을 상자에 채우다.

 


Fairness is not only good, but also moderate, which is another characteristic that the British approve of. It does not claim too much for itself. Those who, on inquiry, admit that their health and fortunes are fair-to-middling navigate carefully between the twin dangers of boastfulness and curmudgeonliness, while gesturing in a chin-up sort of way towards the possibility of future improvement.

공명정대하다는 것은 좋기도 하지만 절도가 있다. 절도는 영국인들이 인정하는 다른 특질이다. 자체를 위해 너무 많이 요구하지는 않는다. 조사해 보니, 자신들의 건강과 재산이 그저 그렇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미래에 나아질 거라는 가능성을 향해 의연한 몸짓을 보이면서, 허세 부리기와 구두쇠처럼 굴기라는 가지 위험 사이를 조심스럽게 항해한다.

*fair to middling; not particularly good or bad 용모 등이) 그저그만한, 어지간한,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so-so)

*Curmudgeonly 심술궂은 ; 구두쇠의.

*The twin objectives of democracy and modernization. 민주주의와 현대화라는 두 가지 목표

*chin-up 지치는 일이 없는, 의연한, 용감한/ 턱걸이./ cf.) Oh, come on Keep your chin up. People have ups and downs. 이봐, 기운 내라구.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는 거야.

 


The French have taken to using le fair-play in sport, presumably because (as their coach’s refusal to shake hands with his opposite number after losing to South Africa suggested) their own culture finds the concept rather difficult. When talking politics, however, the French, like the Americans, tend to go for the more formal notion of justice. But fairness appeals to the British political class, for it has a common sense down-to-earthiness which avoids the grandiosity of American and continental European political discourse while aspiring to do its best for all men—and of course for maidens too, fair and otherwise, for one of its virtues is that it does not discriminate on grounds of either gender or skin colour.

프랑스 사람들은 스포츠에서 le fair-play’ 표현을 사용하는 것을 좋아하게 되었는데, 아마(프랑스 감독이 남아공에 패한 상대 감독의 악수를 거절한 것으로 보아) 그들 고유의 문화로선 개념이 다소 어렵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정치를 논할 , 프랑스 사람들은 미국인처럼 정의라는 형식적인 개념을 꺼내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영국의 정치엘리트들에게는 공명정대라는 표현이 어필한다. 왜냐하면 표현의 미덕 하나는 성별이나 피부색깔에 근거해서 차별하지 않는다는 까닭으로, 모든 당연히 아가씨도 포함해서, 공정하게 밖에 등등-- 위해 최선을 다하리라 갈망하면서, 미국이나 대륙유럽 정치담론의 허풍을 피하는 상식적인 현실성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He took to fishing with great gusto. 그는 낚시에 푹 빠졌다./ She took to drink after the failure of her marriage. 그녀는 결혼에 실패한 후 술 마시는 버릇이 생겼다./ She took to them at once. 그녀는 곧 그들을 좋아하게 되었다. / Take to the forest/hills/caves. 숲으로/산으로/동굴로 가서 숨다

* opposite number 대등한 지위에 있는 사람  

*Political class, or political elite is a concept in comparative political science originally developed by Italian political theorist theory of Gaetano Mosca (1858-1941). It refers to the relatively small subgroup of the population --often called "The Establishment"--that is highly aware and active in politics, and from whom the national leadership is largely drawn./ Until the 1970s Britain featured a tight-knit political class that emerged from upper class families whose sons came to know each other as elite "public schools" (like Eton College and Harrow School) and the "old boy" network, based on Oxford and Cambridge, which dominates public life. After 1970, however, the political class became much more open in terms of the social origins of British politicians and top civil servants. Conservative Members of Parliament (MPs) have increasingly been educated at nonelite schools and have been of more modest social backgrounds. . Labour MPs, in turn, are increasingly middle class, white-collar and university educated.

*사실 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이끄는 연립정부 내각이 주로 상류층의 백인 남성들로 구성된 데 대해 영국 시민사회와 언론의 비판여론이 고조되고 있다고 함.

*down to earth실제적인, 현실적인; 솔직히; 완전히



Not surprising, then, that Britain’s government should grab hold of the word and cling to it in the buffeting the coalition has had since the budget on June 22nd proposed higher taxes and even sharper spending cuts. “Tough but fair” is what George Osborne, the Conservative chancellor of the exchequer, called the cuts he announced. “It is going to be tough, but it is also very fair,” said Vince Cable, the Liberal Democrat business secretary. At last, something they could agree on.

그렇다면, 6 22 세율을 높이고 정부지출을 급격히 줄인다는 예산안 이후로 연립내각이 겪고 있는 난기류 속에서 영국 정부가 표현을 갑자기 꺼내 들고는 거기에 집착하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강력하지만 공정하게”, 보수당소속 재무장관 조지 오스본이 그가 발표한 예산감축안을 이렇게 불렀다. “강력하지만 또한 아주 공정하게 이루어질 것이다,” 사회자유민주당 소속 산업부 장관 빈스 케이블의 말이다. 마침내 둘이  합의를 있는 대단한 뭔가가 나왔다.

*its no wonder that its not surprising

*grab hold of…을 갑자기 움켜잡다  * cling to…에 달라붙다.

*항공> 버피팅, 버피트(비행중에 생기는 난기류로 인한 불규칙적인 진동).

*Chancellor of the Exchequer 재무 장관



 

Text copyright by mike[Kim young dae],

No part of this material maybe used or reproduced in any manner whatsoever without written permission
except in the case of brief quotations.

For more information; mike5007@hanmail.net  
                                                    
                                                          해설본 문의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Main Page로 이동

               가격부담 없이 실전영어 능력 확실히 키워드립니다. 말 못하고 글 못쓰는 영어와  작별하십시오.

                                    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신고

Posted by mike kim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피플루 2010.07.05 0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굵은 글씨도 강조주신 부분을 몇 번 읊조리고 갑니당~
    아, 설명을 잘해주셔서 쉽게 느껴져요.^^

    사실 제가 어릴 때부터 영어과목을 좋아했답니다. 곧잘 하기도 했죠.
    근데 유독 외우기를 싫어해서 어휘력이 날마다 떨어지는 현상이...ㅋㅋㅋ;;;

  2. 티비의 세상구경 2010.07.05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속에 저 오심장면은 정말 너무 하더라구요!!!
    요즘 다음뷰애드에 정신이 팔려서~ 마이크님 블로그에도
    오랜만에 방문을 했네요~! 잘 배우고 갑니다. ^^

    • mike kim 2010.07.05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 이번 월드컵은 오심이 많은 둣 하네요...피파도 썩을대로 썩은 것 같고...그렇다고 월드컵 안 보자니 낙도 없고 그러네요...ㅎㅎ

  3. 아이엠피터 2010.07.05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이크님 블로그에 오면 읽을게 많아서 함부로 오면 안됩니다.ㅎㅎㅎ
    오늘도 제가 모르는 것을 배우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4. 눠한왕궤 2010.07.05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ㅎㅎ축구이야기와 정치이야기가 믹스되었네요...전 제목이랑 축구사진과 뭐지뭐지 하면서..보게되었네요. ㅎ

    (_ _) 일주일 즐겁게 시작하세요.^^;

    • mike kim 2010.07.05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월드컵 심판 오심과 자국 정치현실을 교묘히 잘 엮어서 비꼬는 글쓴이의 필력이 제대로 느껴지는 글이죠...눠한왕궤님도 힘찬 한 주 시작하십시오...^^

  5. 초록그림 2010.07.05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 좋아하진 않지만 항상 쉽게 풀이해주셔서 자꾸 보게 되요 ^^

  6. rinda 2010.07.05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글 잘 읽었습니다. mike kim님이 쉽게 풀이해주셔서 더 재미있었어요 ^^
    그나저나 이번 월드컵은 말이 참 많네요. 특히 심판 오심은 너무 아쉽더라고요.
    피파의 상업성도 너무 눈에 빤히 보이고요 ^^;

  7. 꽁보리밥 2010.07.05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사만 드리고 갑니다.
    우째 이리 바쁜지요...ㅠㅠ

  8. Chris 2010.07.10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한참을 놀다가게 되네요. ㅎㅎ


블로그 이미지
영화, 드라마, 영자신문, 소설등 다양한 소재로 영어 공부 할 수 있는 곳
mike kim
Yesterday240
Today83
Total895,264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