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lobal economy

How to stop a currency war

Keep calm, don’t expect quick fixes and above all
don’t unleash a trade fight with China

IN RECENT weeks the world economy has been on a war footing, at least rhetorically. Ever since Brazil’s finance minister, Guido Mantega, declared on September 27th that an “international currency war” had broken out, the global economic debate has been recast in battlefield terms, not just by excitable headline-writers, but by officials themselves. Gone is the fuzzy rhetoric about co-operation to boost global growth. A more combative tone has taken hold. Countries blame each other for distorting global demand, with weapons that range from quantitative easing (printing money to buy bonds) to currency intervention and capital controls.

최근 주간 세계경제는 적어도 수사적 표현상으로 전시체제를 방불케 했다. 브라질 재무장관 귀도 만테가가 9 27 국제환율전쟁 발발했다고 선언한 이후로 세계경제논쟁은 격앙된 신문 1 기자들뿐만 아니라 정부관리 자신들에 의해 전투용어로 다시 쓰여졌다. 세계경제성장 촉진을 위해 협력하자는 애매모호한 말들은 사라졌다. 더욱 전투적인 어조의 말들이 난무하고 있다. 국가들은 양적 완화(채권을 사기 위해 돈을 찍어내는 )부터 외환개입과 자본통제에 이르는 무기로 세계 수요를 왜곡하고 있다고 서로를 비난하고 있다.

*a peace[war] footing평시[전시] 편제/ The army is on a war footing. 군대는 전시 편성을 하고 있다.

*fuzzy ideas/thinking 분명치 않은 생각// A fuzzy teddy bear/blanket/sweater 솜털 같은 곰인형/담요/스웨터 // The notion doesn't sound fuzzy. 이러한 생각은 결코 애매하게 들리지 않는다.

*Become established, as in The new vines quickly took hold, or This idea will never take hold with the voters.

*Quantitative easing was a tool of monetary policy that the Bank of Japan used to fight deflation in the early 2000s. The BOJ had been maintaining short-term interest rates at close to their minimum attainable zero values since 1999. More recently, the BOJ has also been flooding commercial banks with excess liquidity to promote private lending, leaving commercial banks with large stocks of excess reserves, and therefore little risk of a liquidity shortage./ 양적 완화; 통화량 자체를 늘림으로써 초저금리 상태에서 금리정책을 통한 경기부양이 한계에 부딪혔을 때 중앙은행이 발권력을 동원, 통화량을 늘려 경기방어와 신용경색을 해소하는 정책. 90년대 일본에서 거품경제가 붕괴한 후 일본 중앙은행이 정책금리를 0% 수준까지 낮췄음에도 불구하고 극심한 디플레이션 상태를 못 벗어나자 2001년부터 5년간 은행들이 보유한 장기국채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양적 완화 정책을 동원, 장기금리를 끌어내렸음.
 

Behind all the smoke and fury, there are in fact three battles. The biggest one is over China’s unwillingness to allow the yuan to rise more quickly. American and European officials have sounded tougher about the “damaging dynamic” caused by China’s undervalued currency. Last month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passed a law allowing firms to seek tariff protection against countries with undervalued currencies, with a huge bipartisan majority. China’s “unfair” trade practices have become a hot topic in the mid-term elections.

이런 격론의 포연 배후에는 사실상 개의 전투가 벌어지고 있다. 가장 전투는 중국이 위안화를 신속하게 절상하려 하지 않는 것에 기인한다. 미국과 유럽의 관리들은 중국의 저평가된 통화에 기인하는 해로운 역학 대해 강경한 발언들을 해왔다. 지난 하원에서는 양당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화가 저평가된 국가에 대해 기업들이 관세부과를 요구할 있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중국의 불공정한무역관행은 미국 중간선거에서 핵심쟁점이 돼버렸다.

*damaging dynamic; competitive weakening that could limit global growth

*Seek tariff protection 보호관세를 도입하다

*the House of Representatives(미 의회·주 의회의) 하원/ cf.) 상원 the Upper House; the House of Lords (영국의); the Senate (미국·프랑스의)

*미국의 중간선거; 대통령 임기 중에 상원의 1/3, 하원 전부, 주지사 일부를 다시 선출하는 선거


A second flashpoint is the rich world’s monetary policy, particularly the prospect that central banks may soon restart printing money to buy government bonds. The dollar has fallen as financial markets expect the Federal Reserve to act fastest and most boldly. The euro has soared as officials at the European Central Bank show least enthusiasm for such a shift. In China’s eyes (and, sotto voce, those of many other emerging-market governments), quantitative easing creates a gross distortion in the world economy as investors rush elsewhere, especially into emerging economies, in search of higher yields.

번째 일촉즉발이 상황은 선진국들의 통화정책으로, 특히 중앙은행들이 국채매입을 위해 돈을 찍어내기 시작할 거라는 전망이다. 금융시장에서 연준이 가장 신속하고 대담하게 행동을 취할 거라고 예측되는 가운데 달러 가치가 하락했다.  유럽중앙은행의 관리들이 국채 매입에 가장 적게 열의를 보이자 유로화는 급등했다. 중국의 눈에는 (그리고 다른 많은 신흥시장의 정부들은 낮은 목소리로) 양적 완화로 인해 높은 수익률을 찾아서 투자자들이 신흥시장으로 몰리면서 세계경제에 심각한 왜곡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a situation or place in which violence or anger starts and cannot be controlled(행동•사건 따위의) 시발점, (급격한) 전환점/ 일촉즉발의 상황[지역].

*Seoul plans to issue 9 trillion won worth of government bonds next year to cover the increased expenditure, expanding the national debt to almost 32 percent of gross domestic product. 한국정부는 지출 증가를 커버하기 위해 내년에 9조원 규모의 국채를 발행할 계획인데 그럴 경우 국가채무는 국내총생산의 약 32퍼센트로 늘어나게 된다.

*연방준비제도 (聯邦準備制度 Federal Reserve System); 미국의 중앙은행제도. 1913년 연방준비법을 근거로 설립되어, 연방준비은행·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방공개시장위원회·연방자문위원회 및 가맹은행으로 구성되어 있다.

*유럽중앙은행 (-中央銀行 European Central Bank) 유럽연합(EU) 회원국의 통화주권을 인수하여 유럽공동의 통화금융정책을 지휘하는 유럽경제권의 중앙은행. 약칭 ECB. 1998 6월 설립되었다. 미국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와 마찬가지로 단기금리조절과 물가안정을 관장.

*sotto voce [sɑ́tou-vóutʃi]; in a quiet voice so that not everyone can hear 낮은 소리로, 방백(傍白)으로

 

A third area of contention comes from how the developing countries respond to these capital flows. Rather than let their exchange rates soar, many governments have intervened to buy foreign currency, or imposed taxes on foreign capital inflows. Brazil recently doubled a tax on foreign purchases of its domestic debt. This week Thailand announced a new 15% withholding tax for foreign investors in its bonds.

번째 논쟁은 개도국들이 어떻게 자본유입에 대응하는 지의 문제에서 비롯되었다. 많은 정부들이 자국 통화의 강세를 방관하는 대신, 외화를 매입하거나 유입되는 자본에 세금을 부과하는 식의 개입을 하고 있다. 브라질은 최근 외국인의 국내 채권 매수에 대한 세금을 배로 올렸다. 태국은 이번 주에 외국인의 채권 투자에 대해 15% 원천징수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the national debt 국채.

*withholding tax 원천 과세



                                                                                         Main Page로 이동

           가격부담 없이 실전영어 능력 확실히 키워드립니다. 말 못하고 글 못쓰는 영어와  작별하십시오.


                                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Posted by mike kim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0.10.25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원천과세 하나 배우고 갑니다.
    위드홀딩 택스!
    감사합니다. ^^

  2. DDing 2010.10.25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에서는 우리나라에도 태클을 걸고 있다죠.
    환율조작국이라며.... ㅎㅎ 경제기사는 전문 용어도 많고 해서 읽기 어려웠는데 오늘 좋은 글 보고 갑니다. ^^

  3. Boramirang 2010.10.25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직도 중국이 불공정한 무역관행을 행하고 있는지 실감이 안되는군요. 채무국들이 그동안 해 온 횡포도 반성해야 하지않을까 싶은 생각이 마이크김님의 글을 통해 느껴집니다. ^^

  4. ★입질의 추억★ 2010.10.25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제용어라 역시 어렵네요~ 주말은 잘 보내셨나요.. 기분좋은 한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5. *저녁노을* 2010.10.25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6. may바람꽃과 솔나리 2010.10.25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uzzy도 여러 뜻이 있군요~
    fuzzy 하나라도 열심히 공부하고 갑니다^^

  7. ♣에버그린♣ 2010.10.25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쬠어렵지만 열심히보고갑니다.^^

  8. 아이엠피터 2010.10.25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도 한국과 중국을 타겟으로 환율에 대한 이야길 한 이번 사태를 보면서
    더욱 더 치열해지는 환율 전쟁을 쉽게 알아보게되었네요.

  9. 최정 2010.10.25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저 많은 경제용어들을 어떻게 다 해석하는지 좋은것 배우고 갑니다~

  10. 아하라한 2010.10.25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하루에 하나씩 잘 보고 갑니다. 오늘은 경제 용어들이네요...
    역시 영어는 꾸준히 해야 한다는 사실!!

  11. ★안다★ 2010.10.25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오늘은 수준 높 높여서 이코노미스트의 글을 읽어 보게 되네요~^^
    정말 마이크김님을 몰랐다면 제 영어공부가 어땠을지...
    매일매일의 영어의 양식...마이크김님~!!!
    정말 감사합니다~^^

  12. 타라 2010.10.25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유익한 글 잘 보고 갑니다~ ^^

  13. 탐진강 2010.10.25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 peace footing, a war footing 평시체제, 전시체제.
    오늘도 일용할 영어를 주셨네요.

  14. 파리아줌마 2010.10.26 0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영어는 넘 어렵네요,
    한글만 읽고 갑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다고 하더라고요,
    건강 유의하시기를요^^

  15. Claire。 2010.10.26 0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분야가 아니라 보통은 그냥 넘어가지만,
    mike kim님의 블로그에서는 그런 글도 다 읽게 됩니다 ㅎㅎㅎ
    읽기 편하게 적어주셔서 늘 잘 보고 있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영화, 드라마, 영자신문, 소설등 다양한 소재로 영어 공부 할 수 있는 곳
mike kim
Yesterday113
Today37
Total1,091,546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