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 We Eat Dog Meat! 

 




바야흐로 보신탕 (restorative soup)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지금은 채식을 위주로 하다 보니 (largely on a vegetarian diet)그렇게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한 때 주변의 몇몇 친한 분들의 권유로 먹어 보고는 그 맛에 감탄했더랬습니다. 학원에서 영어를 가르치면서 친한 원어민강사한테 큰 맘먹고 비싼 돈 들여 한 턱 낸 적도 있었죠(treated him to a superb meal). 이 친구 한국음식 안 가리고 잘 먹는데(not picky about Korean food at all) 개고기를 그렇게 좋아라 할 줄 몰랐습니다.

 

하지만 보통의 서양인들은 한국의 보신탕 문화에 대해 혐오감을 가지고 있는 건 사실입니다. 자기들도 음식문화에 야만적(?)인 부분이 있는데, 다른 나라의 음식문화를 야만스럽다고 비난하는 것(treat Koreans as savages)은 문화적 상대성(cultural relativity)을 이해하지 못하는 무지한 행동입니다. 과거 외국 언론에서 악의적으로 도살당하는 개를 찍어 보도해 서구인들의 감정을 의도적으로 자극하는 것도 우리는 경험했습니다. 그러니 한국의 개고기문화에 대해 궁금해하는 주변의 외국인들한테 흥분하지 않고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need to answer the question logically). 오랜 우리 문화의 일부에 대해 외국인 앞에서 당황할 필요가 없습니다. (We should not feel embarrassed about an old part of our culture.)    

 

프랑스의 여배우 브리짓 바르도는 유명한 동물애호가로 한 기자회견에서 한국사람들에게 개고기를 먹지 말라고 했고 안 그러면 한국상품 불매운동을 벌인다고 했습니다(asked Koreans to stop eating dog meat, and said that if they didnt, she would boycott Korean goods). 그럼 개구리, 달팽이, 송아지를 먹는 프랑스인들은 뭡니까? 푸와그라 (foie gras) 를 먹기 위해 거위의 간을 비정상적으로 키우려고 거위에게 오랜 기간 고통을 준다고 합니다. 이런 논리라면 자국 상품도 사지 말아야 할 겁니다.  프랑스의 식용달팽이처럼 식용으로 키우는 개를 먹지 집에서 키우는 개를 먹는 사람은 없습니다(There are no Koreans who eat their own dogs, dogs for eating are raised just like snails are raised in France).


 

먼 옛날 중국북부와 한국은 겨울이 너무 추워서 가축 기르기가 어려웠다고 합니다(it was very difficult to raise cattle during the winter). 경작의 도구인 소를 먹는 다는 건 상상하기 힘들었으므로 소고기는 아주 귀했다고 합니다(almost impossible to eat beef because the cow was the main farming tool, so beef was rare). 그래서 농부들이 기후에 관계없이 잘 자라는 개를 키우기 시작했답니다. 한국의 경우 가족간의 유대가 강해 개를 애완동물로 키우지는 않았다는 거죠. (at that time Koreans did not treat dogs as pets). 그래서 이런 연유로 개고기를 먹게 되었다는 군요.

 

서구의 일부 언론들이 마치 모든 한국인들이 개고기를 먹는 것처럼 보도하지만 사실이 아닙니다(Some of the western media say as if all Koreans ate dog meat but this is not true). 우리나라도 천만이 넘는 애견가들이 있다고 합니다. 어떤 면에서는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개를 위합니다. 개 전용카페나 개 장례식까지, 거기다 개가 먹는 초콜릿은 사람 것보다 세 배나 비싸기도 합니다(three times more expensive than their own chocolate). 서구나 한국의 팔자 좋은 개들이 살 빼느라 러닝머신(treadmill)에서 운동을 하는 동안 아프리카에서는 수 많은 아이들이 굶주림으로 죽어 가는 현실도 참 씁쓸하기만 합니다(A lot of African children are dying of starvation while some dogs exercise to lose weight).

 

 우리는 상대방에 대해 가진 지식이 없을 때, 편견에 근거해서 성급하게 판단을 내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각각의 문화란 우열을 가리는 대상이 아닌 단지 다른 것일 뿐입니다 (When it comes to cultural differences, One is as good as the other, theres nothing to choose between them).


Text copyright by mike[Kim young dae],

No part of this material maybe used or reproduced in any manner whatsoever without written permission
except in the case of brief quotations.

For more information; mike5007@hanmail.net  
                                                    
                                                                            해설본 문의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Main Page로 이동

               가격부담 없이 실전영어 능력 확실히 키워드립니다. 말 못하고 글 못쓰는 영어와  작별하십시오.

                                    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신고

Posted by mike kim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박한 독서가 2010.07.10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때마다 한마디씩 배워 갑니다~
    오늘은 보신탕..ㅋㅋ
    좋은 휴일 되세요~~

  2. 야간비행사 2010.07.11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이크김님을 다음뷰에서 이제서야 교육채널로 제대로 고쳐놨는데요ㅎ.
    며칠전에 저도 문화채널로 은근슬쩍 바로 잡아 놨더라구요.
    고객센터에 항의성 메일을 몇번씩 보내도 이상없다고 배짱부리듯이 나오더니 한달이 지난 뒤에야 정신차렸나 봅니다ㅎㅎ.
    비오는 일요일이지만 그럼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해피플루 2010.07.11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고기 먹는 한국인을 비하, 비난한 브리짓 바르도를 우리는 개뇬이라고 부르죠~ㅎㅎ
    아, 저는 개고기를 못 먹습니다만.^^

  4. blue 2010.07.11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을 읽고 좀더 편협적이지 않은 글을 쓰시라고 글 올려봅니다..항상 좀더 배우려는 자세로 살아가는게 중요하잖아요
    참고해주시면 좋겠네요
    http://blog.naver.com/yts5209/100101691837
    또한 문화상대성을 논한다면 그보다 더 큰 "인류문화의 보편성"에 대해서 공부를 좀더 하셔야 할거 같네요..
    그래야 좀더 정확한 논리적인 글이 된다고 봅니다..문화상대성만 가지고 애기하는건 절름발이정도의 지식이 되거든요..
    그럼

    • mike kim 2010.07.11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문화 상대주의의 한계와 결함에 대해 공감하고 있습니다...'인류문화의 보편성'이라함은 모든 생명에 대한 존엄을 의미하는 것일테니, 그런 측면에서 문화 상대주의의 틀에 갇혀 과거 잘못된 인습을 용인하고 계승 발전시키는 우는 범해서는 안되겟죠...우리의 개고기 문화도 서구의 여러 야만적인 육식문화도 결국에는 다 사라져야 할 인습일 텐데 과연 그때가 언제가 될는지요...다만 저희 범인들 사이에서 지금까지 이어져 오는 서로의 식문화에 대해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 나무라는 식으로 서로를 비난하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네요...다시한번 생각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 음냐 2010.07.11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이글이 더 편협해 보이는데요.
      개고기는 빵을 먹을것인가 쌀밥을 먹을 것인가 하는 선택의 묹에이지
      동물보호나 인육과는 관련없는 것입니다.
      얼마전 한 서양소녀의 김치는 썩은 야채발언이 생각나는군요.

    • ㅇㅇ 2010.09.14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지구의 인구가 60억으로 가정했을때 개를 먹는 인구가 1/4을 넘습니다.
      이 정도라면 개를 먹는 문화는 인류의 보편적 식습관이라고 할 수 있을 거 같네요.
      빵과 고기를 먹는 지역과 쌀을 주식으로 하는 지역과 문화권이 있다면 개를 먹는 지역은 쌀을 주식으로하는 지역과 문화권과 거의 일치합니다.
      이정도라면 인류문화의 보편성에 매우 잘 맞아 떨어지는 사례입니다.
      오히려 회(한국, 일본에서만 먹었으며 중국에서도 회는 꺼림), 말고기, 달팽이 등을 먹는 인구는 전체 인구에 비해 극 소수라고 할것이니 그 문화를 가지고 인류문화의 보편성에 반한다면서 반대를 해 보시죠.
      님이 개고기를 반대한답시고 내세우는 인류의 보편성 운운이 님이 개를 먹는것을 반대하는 진짜 이유가 아닌것 같아서 말이죠.
      아마 진짜 이유는 차마 내세우기 힘든 비 논리적이고 비 이성적인 것이니 이렇게 포장해대는 것 같은데 보편성이라는 이유도 제가볼때는 그리 잘 들어맞는 반대논거는 되지 못하는 듯 보이네요.

  5. 아이엠피터 2010.07.12 0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에 제가 다른 외국인에게 써먹을 문장들이 너무 많네요.
    외국인과의 대화 중에 꼭 나올법한 이 주제에 대한 문장들은
    외워두어야 할 필요성이 있네요.
    고맙습니다.

  6. 에듀앤스토리 2010.07.13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댓글에 공부 많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누리꾼분들

  7. HHH 2010.07.14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이라는 종(種)이 지구상에 태어난 이래 그 생명을 이어가고 씨앗을 퍼트려 오늘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타 생명체를..

    동물이건 식물이건 다른 생명체의 존재를 살(殺) 하며 현재에 이르렀습니다. 각기 살아온 지역에 맞게 문화를 형성하여 먹고 마시고 입고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현대 인류의 보편적 가치라고 믿고(싶은) 가치인 자유 평등 인권 사람답게 살아가는 세상과 그 권리라면 문화의 상대성을 명분삼아 억압하고 탄압하기 힘들겠지요.

    그러나 개만을 인간의 친구요, 개는 특별한 존재라 한다는 것은 특정 동물만을 예뻐하는 개인 취향의 인간들의 오만함과 욕심만이 엿보입니다. 죽어갈 때 불쌍하지 않은 동물이 어디있나요? 수명이 30년에 달하는 닭은 인간의 입맛을 위해 두달정도만 살고

  8. HHH 2010.07.14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목숨을 바쳐 치킨이라는 이름으로 이번 월드컵에서 우리를 기쁘게 해주었지만 동물보호론자 들 중에서 (라고 쓰고 애견인들이라 읽습니다.) 어느 누구도 그들을 위해 추모시 추모비 추모일을 가졌단 사람은 보지 못했습니다. 모이를 줄 때 이름을 불러주고 모이를 주니 10일 째 되던날 작고 귀여운 노란 날개를 퍼덕이며 제 품으로 달려오던 저의 동생 노란 병아리 '아리'가 생각납니다. 저의 불찰로 죽고 말았죠

  9. HHH 2010.07.14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에 나가시는 분들께..미국인들이 너네 한국인이 인간의 친구인 개를 어찌 먹냐고 태클 걸면-->한국인은 아메리카 원주민들을 멸종 시키지 않았다..라고 말해주세요. 한국인은 개보다 사람의 권리를 더 존중한다고. 부시가 자기가 키우는 애완견만큼의 반의 반의 반 만큼만이라도 아프칸과 이라크 어린이들을 생각했다면 그 쌩쇼를 못했죠

  10. HHH 2010.07.14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럽인들이 개를 먹는다고 시비걸면 이렇게 말해주세요.. 독일인이 태클-->(눈물지으며)니들이 몇십년만 먼저 개를 사랑하는 마음의 반의 반의 반 만큼만 인간을 존중했다면 집시&유태인들이 죽지 않았을텐데 ㅜㅜ

    프랑스인이 시비걸 때 -> 알제리인들과 베트남 사람들을 니덜 개 만큼만 존중했었으면 좋았을 것을..ㅜㅜ

    영국인이 시비 걸 때 ->개를 그렇게 사랑하는거 보면 너넨 인간도 존중하고 타 지역 인간들도 존중하겠구나, 이집트인들과 그리스 인들을 존중해서 그들 문화재 다 돌려줘라. ㅅㅂㄻ들아
    .
    네덜란드-->인도네시아 사람들을 니덜 애완견만큼만 존중하지 그랬냐 , 벨기에-->개를 그렇게 사랑하면서 왜 콩고인들은 그렇게 박멸했냐??

  11. HHH 2010.07.14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페인 사람들이 지럴떨면??--> 남미 원주민들 멸종시킨거 + 스페인 내전 당시 인간박멸 사건으로 입을 봉해버리기

    일본--> 고래처럼 전 지구적으로 멸종 위기인 동물도 씨를 말려버리는 것들이 뭐가 잘났다고..ㅡ.ㅡ

    개고기 섭취는 취향일 뿐....존중해 주세요. 물론 비 합리적 & 잔인한 도살은 금지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 합법화가 되어야 합니다.

    약소국의 민족은 자기들 문화를 지켜나가는데에도 강국들의 눈치를 봐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맙시다

  12. HM 2010.07.24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를 먹는것은 중국이나 베트남도 먹고 있으므로 이것은 문화의 차이입니다.
    그 뿐만 아니라 애견국으로 유명한 프랑스도 개를 열성적으로 먹었던 국가 중 한 나라이죠.
    나라마다 문화의 차이가 있으니 그것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것도 중요한 예의입니다.

  13. ㅇㅇ 2010.09.14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 베트남은 개를 먹는것에 대해 이견이 없고 태국의 일부지역도 먹는곳이 있더군요.
    인류가 60억이라 할 때 중국인만 해도 13억이 넘고.... 대강 계산해봐도 개를 먹는 인구가 대략 인류의 1/4은 넘는 것 같아요.
    참고로 프랑스에서도 개고기가 매우 인기있어서 개만을 따로 파는 전문 정육점도 있었고 개고기는 다른 고기보다 비싸게 거래되었는데 현대로 넘어오면서 개는 애완용으로만 인식이 전환되었죠.
    자세한것은 검색을...
    이정도라면 인류의 식습관 중 하나라고 봐도 무관할 거 같네요.
    다만 그 동물에 대한 동양과 서양의 인식차이가 있는데 그것을 가지고 꼬투리를 잡는 서양인과 그에 동조하는 동양인이 있을 뿐이죠.

  14. 낙지 2010.11.24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를 먹는것 자체가 문제가 되기 보다는 개를 죽이는 과정이 잔인해서 비난받아왔다고 생각합니다.
    (그 과정은..사실 비난받아 마땅합니다. 물론 요즘은 그렇게 죽이진 않겠죠..)

  15. 생각하는 돼지 2011.03.05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말이 여기 다 있네요^^*

  16. dog 2011.08.17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동물들도 개못지 않은 가치를 갖고있다라고 말해봤자
    개,고양이만 특별하게 생각하는 놈들한텐 안 통합니다 --;


블로그 이미지
영화, 드라마, 영자신문, 소설등 다양한 소재로 영어 공부 할 수 있는 곳
mike kim
Yesterday240
Today83
Total895,264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