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공부'에 해당되는 글 67건

  1. 2018.08.05 [타임지 해설] 경제적불평등이 실제로 우리를 병들게 한다.

How Economic Inequality Is (Literally) Making Us Sick

 

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해설본 문의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영화, 미드, 영자신문 온라인스터디 모집; 클릭

 

 

 

Imagine there was one changeable factor that affected virtually every measure of a country's health— including life expectancy, crime rates, addiction, obesity, infant mortality, stroke, academic achievement, happiness and even overall prosperity. Indeed, this factor actually exists.

평균수명, 범죄율, 중독, 비만, 유아 사망률, 뇌졸중, 학업 성취도, 행복 그리고 심지어 전반적인 번영을 포함하는, 국가의 건강에 대한 사실상의 모든 기준에 영향을 끼쳤던 하나의 변화 가능한 요소가 있었다는 것을 상상해 보라. 정말로 요인은 존재한다.

It's called economic inequality. A growing body of research suggests that such inequality — more so than income or absolute wealth alone — has a profound influence on a population's health, in every socioeconomic group from rich to middle class to poor.

요인을 경제적 불평등이라고 부른다. 성장하고 있는 연구단체에 의하면 그러한 불평등이수입 또는 절대적 () 보다 부유층에서 중산층, 빈곤층에 이르기 까지 모든 사회경제적인 집단에 있어, 사람들의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As the protests against increasing inequities between rich and poor spread from Wall Street, it's clear that the issue is crucial — not least for the understanding of human health. On Wednesday in Rio, in fact, a World Health Organization conference focused on related issues is being attended by high-level health officials from at least 60 nations around the world.

빈부간의 증가하는 불평등에 반대하는 시위가 월가로부터 확산되는 가운데, 문제가특히 인간의 건강을 이해하는 있어서-- 아주 중대하다는 것은 명백하다. 사실, 수요일 리오에서는 관련 문제들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세계보건기구 회의에 전세계 최소 60개국으로부터 고위 보건관리들이 참석한다.

Economic inequality is measured by looking at the distribution of wealth and income in a society, not the general wealth of a country. At a basic level, a country's overall economic success does predict its people's well-being, but the healthiest and happiest countries in the world are not the richest. Rather, they are countries where wealth is shared widely and more equally.

경제적 불평등은 나라의 전체적인 부가 아니라 부의 분배 그리고 사회에서의 수입을 살펴봄으로써 측정된다. 기본 단계에서는, 국가의 전반적인 경제적 성공이 국민들의 복지를 예측하지만 세상에서 가장 건강하고 행복한 나라들은 가장 부유한 나라는 아니다. 오히려, 부가 널리 그리고 더욱 공평하게 나누어지는 나라가 행복하고 건강한 나라들이다.

One obvious way in which economic equality may improve health is by reducing barriers to health care among the poor. But it turns out that the health gap exists even in countries with national health services, so the roots of the problem appear to reach deeper than that. Indeed, they may go back to the dominance hierarchies of our primate ancestors.

경제적 평등이 건강을 증진시킬 있는 명백한 하나의 방법은 가난한 사람들의 건강관리를 막는 장벽을 줄이는 것이다. 하지만 보건상의 격차는 국민건강보험이 있는 나라에서도 존재한다. 그래서 문제의 근원은 앞서 말한 것보다 깊어 보인다. 사실 문제는 우리의 영장류 조상의 지배 위계체계로 거슬러 올라 가야 것이다.

As studies of wild baboons in Africa have shown, there are certain key side effects of inequality — namely, stress. Baboons have a rigidly enforced social hierarchy in which fights to win alpha status are common and higher-ranking males constantly abuse and bully those below them. Not surprisingly, this results in chronically elevated levels of stress hormones in the lower ranks.

아프리카의 야생 개코원숭이에 대한 연구가 보여 주듯이, 이른바 스트레스라는 특정한 불평등의 주요 부작용이 있다. 개코원숭이들에게는 엄격히 강제된 사회적 위계체계가 있어서 안에서 지배적인 지위를 차지하기 위한 싸움이 일반적이며 지위가 높은 수컷은 끊임없이 하위 개코원숭이들을 괴롭힌다. 이것이 하위계급에 있어 스트레스 호르몬의 정도를 장기간 높이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Chronically high stress hormone levels are bad news, for both humans and baboons. While these hormones can be helpful in short-term fight-or-flight situations, if they are elevated over long periods of time, they increase the risk of virtually all major mental and physical illnesses, including stroke, heart disease, diabetes, depression, infectious disease, many cancers and, of course, all types of addictions.

장기간에 걸친 높은 수준의 스트레스 호르몬은 인간이나 개코원숭이 다에게 나쁜 소식이다.  이러한 호르몬들은 단기간의 투쟁 도주상황에서는 유용할 있지만, 오랜 기간에 걸쳐 정도가 높아지면 뇌졸중, 심장병, 당뇨, 우울증, 전염병, 다양한 암과 모든 형태의 중독을 포함한 사실상의 모든 주요 정신적, 육체적 질병 위험을 증가시킨다.

*The fight-or-flight response (also called the fight-or-flight-or-freeze response, hyperarousal, or the acute stress response) was first described by Walter Bradford Cannon. His theory states that animals react to threats with a general discharge of the sympathetic nervous system, priming the animal for fighting or fleeing. This response was later recognized as the first stage of a general adaptation syndrome that regulates stress responses among vertebrates and other organisms./ '투쟁·도주 반응'은 심각한 위협을 감지하면(perceive a significant threat) 죽을 때까지 싸우거나(either fight to the death), 아니면 확연히 우월한 적수로부터 당할 분명한 패배로부터 필사적으로 도주하기(or desperately flee from certain defeat by a clearly superior adversary) 위해 신체가 본능적으로 준비 상태에 들어가는 것을 말한다.

In humans, in fact, differences in health linked to social status — which tracks closely with economic status — have often been attributed only to addictions and to the generally bad health habits of the poor, such as eating a lousy diet. But baboons don't have these "lifestyle factors" and yet increased mortality in the lower ranks is still seen.

사실 인간에게 있어 사회적 지위경제적 지위와 거의 궤를 같이하는-- 관련된 보건상의 차이는 종종 단지 중독이나 형편없는 음식을 먹는 같은 가난한 사람들의 일반적으로 나쁜 건강습관 탓으로 봐왔다. 하지만 개코원숭이들은 이런 생활양식요인 없지만 하위계급에서 사망률이 증가하는 것이 여전히 보인다.

                                                                                -중략-

In the U.S., inequality has been rising since the 1980s. Between WWII and Ronald Reagan's election to the presidency, average income grew by $19,000. The bottom 90% of the country received 65% of that increase.

미국에서는 1980 이후로 불평등이 증가하고 있다. 2차대전과 로날드 레이건이 대통령직에 선출되기까지 평균수입은 19,000 달러 증가했다. 미국의 하위 90%에게는 증가분의 65% 돌아갔다.

Between 1981 and 2008, however, average income grew by around $12,000. About 96% of that went to the top 10% richest people in the country. The ratio of pay between CEOs and average workers also became much more extreme over the same time period: in 1980, it was around 35 to 1. Today it is about 185 to 1.

하지만 1981년과 2008 사이 평균수입은 12,000달러로 증가했다. 증가분의 96% 미국 상위 10% 부자들에게 돌아갔다. 최고경영자와 평균노동자간의 임금비율 또한 같은 기간에 걸쳐 훨씬 극심해졌다. 1980년에는 35 1에서 오늘날에는 185 1 이른다.

If we want to be healthier and happier, we can't ignore inequality.

우리가 건강해지고 행복해지려면 불평등을 무시해서는 된다.

 

 

Text copyright by mike[Kim young dae],

No part of this material maybe used or reproduced in any manner whatsoever without written permission
except in the case of brief quotations.

For more information; mike5007@hanmail.net


해설본 문의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영화, 미드, 영자신문 온라인스터디 모집; 클릭

Main Page로 이동

                가격부담 없이 실전영어 능력 확실히 키워드립니다. 말 못하고 글 못쓰는 영어와 작별하십시오.

 

                                 효과만점 mikekim 일대일 온라인 영어- 클릭하세요


Posted by mike kim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영화, 드라마, 영자신문, 소설등 다양한 소재로 영어 공부 할 수 있는 곳
mike kim
Yesterday185
Today93
Total998,232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